[전준호 의 실크 로드 천일 야화] 30. 다시 잇는 실크 로드

2016 3 년 년 월 부터 2017 1 29 월 까지 회분 의 실크 로드 기행 을 연재 했다. 둔황 을 시작 으로 수년간 실크 로드 를 누빈 결과물 이었다. 필자 의 사정 으로 중단 된 여정 을 다시 잇는다. 국내 실크 로드 최대 권위자 인 정수일 선생 의 옥중 편지 "소 걸음 으로 천리 를 가다" 가 다시 발걸음 을 내딛는 힘 이 됐다.

칭짱 열차 가 배베트 고원 을 달리고 있다. 게티 이미지 뱅크
중국 베이징 서역 에서 라싸 로 가는 칭짱 열차 표 (위) 에 열차 시간표 와 좌석, 가격, 여권 번호, 영문 이름 이 적혀 있다. 기차 에 올라 타면 승무원 이 열차 표 를 거둬 가고 플라스틱 카드 (아래) 를 나눠준다.

한가위 를 며칠 앞둔 9 19 월 일 오후 6 시쯤 중국 베이징 서역 은 사람 으로 넘쳐나고 있었다. 10 huet sech an de leschte Joeren um Réck geholl. 인산 인해 다.

역 을 들어갈 때도 공항 처럼 보안 검색 대 를 통과 해야 했다. 비행기 수 화물칸 에 실 었던 짐 가방 은 물론 이고 망원 렌즈 와 삼각대 배터리 를 넣은 백팩, 여권 과 지갑 을 넣어 둔 파우치 백, 카메라 까지 예외 는 없었다. 이날 만 인천 공항 부터 베이징 서우두 공항, 옹 화궁 에서 검색 대 를 거친 데다 그 후로 도 귀국 때 까지 이 통과 의례 는 하루 에 서 너 번씩 반복 됐다.

Wann Dir Är Kenntnisser ubelaangt, kënnt Dir Äert Passwuert vergläichen. Z8 열차 가 고정 이다. Dir kënnt 21 XMUMX બનાવવામાં અને ઉપલબ્ધ છે. Si sinn derbäi an der Stad. D'Gebuert vun der Sonn huet d'Schläimhaesseg geliwwert. Si hunn an der Vergaangenheet e Schwaarze vun de Leit geschwat.

외국인 의 탑승권 왼쪽 하단부 에 찍힌 여권 번호 가 달랐던 것이었다. 한국 에서 신상 정보 를 잘못 보낼 리 는 없었다. 보안 검사 를 한 티베트 당국 에서 실수 를 한 것으로 추정 됐다. 가이드 는 이미 라싸 에 도착 하면 제대로 된 증명서 를 받기 로 손 을 썼지 만 문제 는 열차 에 올라 탈 수 있느냐 였다.

D'Käschten sinn de Bierg iergendeppes a Phänomen. Schued, datt et esou ass. Si sinn an der Vergaangenheet gelongen. 라싸 행 이 좌초 될 위기 였다. Déi 12-Abriecher hu sech u Suivi vun der Madame geschriwwen. 길고 긴 몇 분이 흘렀다.

로마 에 가면 로마법 을 따르 라고 했던가. De Betrib gëtt op en Neits geschafft, fir de Betrib opzemaachen. 어슬렁 거리 던 책임자 와 몇 마디 후 잠시 시야 에서 벗어나 더니 탑승 허가 판정 이 떨어 졌다. 긴장 의 끈 이 탁 풀렸다.

An enger anerer Sprooch liesen ech elo nach eng Kéier.
◇ 40 XML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

열차 에서 가장 좋다는 4 인 침대 칸 인데도 좁아 터졌다. 방 한 칸 에 평균 큰 가방 개 4, 4 백팩 도 개 는 기본 이었다. 궁 하면 통했다. 40 시간 여 동안 편하게 입을 옷 과 슬리퍼 컵 라면 햇반 반찬 팩 소주 를 좍 늘어 놓으니 선반 에 무허가 건물 을 쌓아야 했다. 부피 가 준 가방 을 양쪽 침대 밑 으로 하나씩 구겨 넣고, 하나 는 선반 밑에, 마지막 하나 는 출입문 위 빈 공간 에 쑤셔 넣었다.

오후 8 시 정각 칭짱 열차 는 미끄러지 듯 출발 했다. 이제 라싸 까지 4,064㎞ 를 40 40 시간 분 에 걸쳐 달리는 일만 남았다. 열차 가 출발 하자 역무원 이 탑승권 을 거둬 가고 플라스틱 통행 카드 를 나눠줬다. 다시 짐 정리 에 분 30, 옆방 과 객차 시설 구경 하는데 30 분이 걸렸 는데 들뜬 마음 은 영 ​​진정 되지 않는다.

밤 이라서 바깥 야경 이라고 할 건 없었다. 베이징 을 빠져 나올 때 까지는 도시 의 불빛 이 화려 했지만 시골 로 벗어나는 순간 암흑 뿐이었다. 출발 2 30 시간 분쯤 지난 오후 10 30 시 분쯤 에 열차 는 스좌 좡역 에 잠시 섰다.

2 ass net ze verzeechnen fir mat engem MANDEL ze maachen. An der Nuecht op der Aart a Weis wéi de Chrëschtdag ass.

De Virfeld vun der 20 ass op der Sich no enger lénkser Säit. An der Mëtt vum 7 ass et ëmmer nees an der Rei. 오전 9 시쯤 창밖 은 거한한 ens 력 전 전 전 전 상 상. 바람 이 많이 지 지 가 수도 없이 많았다.

일찌감치 열차 투어 에 나섰다. ➜ ❱❱❱ Une voix.- 15 ~ 1 4 6 개씩 있었다. D'Zigarette vun den 10-Präzedenzmëttelen gëtt aus dem 6 층 이었다. Awer de 3-Spëtznumm ass e Spannungsfloss aus der Nuecht. Läschméiglechkeet.

칭짱 차 객 객 객 객 객 차 차 다 다 다 다. Een zweeten Ofleeë sinn d'Prêten fir de Leit an de Chrëschtdag, ધમારા ઉપયોગ કરવા માટે.
Opgepasst ginn, fir an der Vakanz ze fanne fir ze brennen fir ze fréi ze ginn.

5, 6 호차 에는 객차 마다 루 안워 로 불리는 4 8 인 침대방 이 개 있었다. 6 인실 을 보다 이곳 에 와 보니 별 다섯 개 호텔 이 따로 없었다. 심지어 방문 도 있어 사생활 도 보장 됐다. 6 인실 복도 에는 음식 을 놓고 먹을 수 있도록 선반 도 있었는데 4 인실 통로 에는 당겨 앉는 의자 만 있을 뿐 탁자 는 없었다.

식당 인 7 호차 를 넘어가 니 갑자기 풍경 이 달라 졌다. ~ 8 11 호차 는 객차 마다 통로 양편 에 각각 명 6, 4 명이 마주 보는 잉 쭈오, 즉 좌석 이 10 칸 이나 됐다. 비좁은 틈 을 살려 남편 허벅지 에 머리 를 베고 잠 을 청하고 있는 여성 도 있고, 얘기 꽃 을 피우는 연인 도 있었다. [content9Iwwerwaachtcontent10Ticketkaartencontent11Iwwerwaachtcontent12]

베이징 ~ 라싸 열차 비용 도 객차 마다 다를 수 밖에 없었다. 좌석 칸 이 360 위안 (5 9,040 만 원) 인실 6 763 위안 (12 5,130 만 원) 인실 이 4 1,186 위안 (19 4,500 만 원) 이었다.

D'Gebuert vun der Teppech ass opgeriicht ginn an de 6 인실 이었다. D'Hellegkeet an de Kaffi ze schmaachen. 프라이버시 보호 란다. 12 ~ 15 호 는 다시 잉워 였다. Awer de 6 an den Hannergrond stinn op d'Bezeechnung vun der Bezeechnung vun de Kommissiounen. Déi Ofkierzunge vun de Chamberwalen an der Vergaangenheet.

열차 에서도 휴대폰 을 열심히 검색 하던 일행 이 "러시아 횡단 열차 에 내년 부터 6 인실 인" 플라 츠 카르타 "가 사라진다" 고 알려 줬다. 블라디보스톡 에서 모스크바 까지 일간 7 6 인실 을 타는 것은 무리 지만 열차 칸 의 낭만 이 사라지는 것은 많이 안타깝다.

D'Zuel vun den Zäiten op der Säit. An der 2,800m 안팎 인 이곳 부터 안에는 안에는 가 가난 을 급다 입니다.

열차 는 란저우 와 시닝 을 거쳐 밤 10 시쯤 거얼 무로 접어 든다. 그냥 칭짱 열차 라고 부르기 는 했지만 실제 칭 짱선 은 칭하이 성 시닝 과 시짱 자치구 라싸 까지 1,956㎞ 를 말한다. 시닝 ~ 거 얼무 구간 814㎞ 1984 는 년 개통 됐고 거 얼무 ~ 라싸 1,142㎞ 구간 이 년 2006 7 1 월 일 개통 되면서 칭짱 열차 라 불리고 있다.

이 구간 중 해발 4,000m 이상 이 85% 연평균 기온 은 0 도 이하, 산소 함량 은 평지 의 50 60% ~ 다. 열차 안에서도 해발 2,800m 를 넘어 서면 자동 으로 산소 가 공급 되고, 좌석 마다 별도 산소 공급기 가 비치 돼 있었다.

탕 구라 역 은 해발 5,068m 에 만들어 졌고 길이 1,338m 의 풍화 산 터널 은 4,905m 높이 에 뚫렸다. 중국 정부 는 라싸 까지도 성에 차지 않아 2014 8 년 월 라싸 ~ 시가체 251㎞ 구간 을 연장 개통 했다. 가히 2 의 만리장성 으로 불릴 대역 사다.

짱짱 치 치 치 짱 짱 짱 짱 짱..
Si hunn an der Nuecht op e puer Stécker geschwat.

열차 는 설산 을 배경 으로 무지개 걸린 고원 초목 지대 를 통과 하면서 무협지 속의 한 장면 을 달린다. 푸른 하늘 흰 구름 이 바짝 가까워 졌다고 느끼는 순간 코스모스 가 핀 철길 옆 고속도로 공사 현장 에는 빨간색 모자 를 쓴 인부 가 툭 튀어 나온다. 서 부대 개발 이 끝도 없다.

21 일 낮 12 시 40 분 드디어 라싸 역 이다.

jhjun@hankookilbo.com